가정폭력관련 보도자료

가정폭력관련 보도자료

<기고> 가정폭력의 공포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계우리가족상담소
작성일22-01-14 11:57 조회168회 댓글0건

본문

3a6fbd66c4dd5cad6276f62ebace6a32_1642129001_8022.PNG

최근 뉴스를 보다 보면 가정폭력이나 아동학대와 같이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중 하나인 가정폭력사건에 대해서 전국 각 경찰에서 대응 중이나, 대다수의 사람들이 가정 내 문제는 개인적인 문제로 생각하고, 가정폭력을 당하면서도 경찰에 신고 또는 사건화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다.

그런 만큼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명령 제도를 적극 활용했으면 한다.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 명령제도란,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피해자가 수사기관(경찰, 검찰)을 거치지 않고 가정폭력 행위자로부터의 보호 명령을 법원에 직접 가정법원에 청구하는 것으로 가정폭력 피해자로서 가해자에 대한 형사처벌은 원치 않으면서 접근금지 등 임시조치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는 제도이다.


그 유형으로는 △피해자 또는 가정구성원의 주거 또는 점유하는 방실로부터의 퇴거 등 격리 △피해자 또는 가정 구성원의 주거, 직장 등에서 100m 이내의 접근금지 △피해자 또는 가정 구성원에 대한 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금지 △친권자인 가정폭력행위자의 피해자에 대한 친권행사를 제한 등이 가능하다. 간단하게 피해자 보호명령제도의 사건처리 절차를 알아보면 가정폭력의 피해자가 법원에 청구를 하고, 법원에서 사건을 접수한다.


그리고 법원에서 지정한 판사가 피해자의 보호를 위해 보호명령결정 전까지 임시보호명령을 할 수 있고, 가정폭력의 가해자는 법원이 정한 심리기일에 출석해 재판을 받게 된다. 그리고 법원의 판사가 위 4가지 유형 중 선택(병과)해 피해자 보호명령을 내린다.


피해자 보호명령기간은 6개월이지만 직권 또는 피해자, 법정대리인의 청구로 최장 2년까지 연장 가능하다. 가해자가 이를 위반 시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 또는 구류 처벌이 가능하다. 이러한 조치에 필요한 서류는 가족관계증명서, 기본증명서, 주민등록등본, 기타 소명자료(진단서, 사진 등)이며, 가까운 법원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한번 시작된 가정폭력은 저절로 나아지지 않으며, 가정폭력에 노출된 자녀들에게 엄청난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하루빨리 가정폭력의 그늘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다.


가정폭력 피해자들은 장기간 진행된 폭력으로 몸과 마음이 지쳐 있고, 스스로 벗어날 방법을 찾지 못해 고민한다. 112신고 외에 다른 방법이 없는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가정폭력은 명백한 범죄임을 인식하고,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고 우리 전체의 일이다. 따라서 이웃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고, 하루아침에 가정폭력이 사라질 수 없지만, 피해자 보호명령 제도가 가정폭력으로부터 두려움에 떨고 있는 많은 피해자들을 도와줄 수 있는 하나의 방패막이가 되기를 바란다.


이러한 보호제도가 널리 알려져서 가정폭력으로 고통받는 많은 이웃들이 편안해지고 평화와 행복을 되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